대놓고 “아베 사랑해” 외쳤던 한국 유튜버 정체

  						  
 								 

지난해 일본 불매운동이 이슈가 됐을때 한 유명 유튜버는 일본을 찬양하는 노래를 불렀다.

과거 유튜버 승냥이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생방송을 하던 중에 일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이날 방송에서 꼼데 가르송 티셔츠를 입고 있었다.

이때 한 시청자가 “(티셔츠가) 일본 거니깐 입지 말아라”라고 지적하자, 승냥이는 “여러분도 막상 꼼데 거라고 갖다주면 입을 거잖아요”라며 “뭐 일본 거라고 갖다버려요? 지X하고 있네. 자기들도 다 입을 거면서”라고 격양된 반응을 보였다.

이어 그는 “불매운동 동참하지 않을 것이다. 나는 일본이 좋다. 일본 문화도 좋다. 그건 개인 의견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승냥이는 가수 패티킴의 노래 ‘그대 없이 못살아’를 편곡해 부르기도 했다.

그는 “일본 없이 못 살아, 정말 못살아! 다코야키 짱! 오코노미야끼는 맛있어! 닌텐도 스위치는 재밌어! 꼼데는 이뻐요! 일본 짱! 도쿄 타워는 이뻐요! 포켓몬스터! 원피스 루피는 멋있어!”라고 말했다.

이어 승냥이는 “전 세계 지도자 중에 아베와 트럼프를 제일 좋아한다. 이 둘은 자서전까지 샀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독도는 우리 땅이고 과거는 청산해야 하지만, 그래도 일본 문화는 좋다”고 말했다.

당시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미친 거 아니냐? 저게 소신이라고 생각하느냐?”, “도대체 정신이 제대로 박혀 있는지 모르겠다”, “유튜브 접어라. 당신 같은 사람 유튜브서 보고 싶지 않다”등 다양한 의견을 남겼다.

한편 승냥이는 최근 반려견을 학대해 누리꾼들의 비난을 받았다. 그는 “여러분이 발광해봤자 소용없다. 내 강아지를 내가 처벌하는 방식이다”고 발언해 누리꾼들의 공분을 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유튜브 승냥이 영상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