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연휴 앞두고 이런 문자오면 조심하세요”

  						  
 								 

“띵동! 추석선물 도착했습니다”

추석 연휴를 앞두고 인터넷 사기 및 스미싱, 보이스피싱이 늘어나고 있다.

정부는 추석 택배 배송 확인, 코로나19 관련 긴급 재난 지원 및 결제 등을 사칭한 스미싱, 보이스피싱을 주의하라고 밝혔다. 

지난 2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금융위원회, 방송통신위원회 등 관계부처에 따르면 올해 8월까지 스미싱 탐지 건수는 70만 783건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378% 급증했다.

이에 정부는 문자 피싱 사기 피해 예방을 위해 이용자에게 주의사항을 실천해줄 것을 당부했다.

문자메시지 내용의 출처가 확인되지 않은 인터넷 주소(URL)를 클릭하지 말아야 하고, 이동통신사 등에서 제공하는 백신 프로그램을 설치하고 최신 상태를 유지하는 것이 필요하다.

또한 공인된 앱 마켓을 통해 앱을 다운로드해야 하고, 보안강화나 업데이트를 명목으로 개인정보 금융정보를 요구한다면 절대 입력하거나 알려줘선 안 된다.

최근 코로나19 관련 긴급재난 지원금 사칭 스미싱도 1만 753건이나 되는 것으로 밝혀졌다. 긴급재난 지원금 안내문자에는 인터넷 주소 링크가 포함되지 않으니 클릭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야한다.

만약 명절 연휴 중 스미싱 의심 문자를 받았거나 악성 앱 감염 등이 의심될 경우, 국번없이 118센터로 전화하면 24시간 무료로 상담받을 수 있다고 한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