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평도 단속’하다 실종됐던 공무원 현재 위치..

  						  
 								 

실종된 공무원의 정황이 포착돼 국방부가 입장을 밝혔다.

지난 21일 연평도에서 단속을 하기 위해 어업지도선에 탔던 공무원 A씨(47)가 실종됐다.

23일 국방부는 “지난 21일 낮 12시 51분쯤 소연평도 남방 2km 해상에서 해양수산부 소속 어업지도선 선원 1명이 실종되었다는 신고가 해양경찰에 접수됐다”고 말했다.

이어 “22일 오후 실종자가 북한 해역에서 발견된 정황이 포착돼 정밀 분석 중”이라며 “관계당국은 실종 경위, 경로 조사와 함께 북측에 관련 사실을 확인하는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실종된 공무원 A씨는 실종 직전까지 어업지도 업무를 수행 중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실종당일 오전 11시 30분쯤 점심시간에 A씨가 보이지 않자, 함께 탔던 선원들이 선내와 인근 해상을 수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색 끝에 선원들은 A씨의 신발만 찾았고, 실종자는 발견하지 못해 해양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소식을 접한 네티즌의 반응이 뜨겁다. “간첩이었네, 임무수행마치고 월북했구만”, “지금 상황이 이런데 종전선언하자고 하다니”, “공무원 간첩같다, 수상하다”등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제 75차 유엔 총회 연설에서 “한반도 종전선언을 위해 국제사회가 힘을 모아달라”고 요청해 화제가 됐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