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달 후에 출시된다는 ‘역대급 자동차’ 정체

  						  
 								 

미국의 전기차 업체 테슬라의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가 “한 달 뒤면 완전 자율 주행차가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머스크 CEO는 22일(현지 시간) 미국 실리콘밸리 프리몬트 공장 외부에서 열린 주주총회 겸 배터리데이에서 “그때쯤이면 모든 사람이 진정으로 변화의 규모를 이해하게 될 것”이라며 이같이 선언했다.

검은색 티셔츠와 청바지를 입고 등장한 머스크는 “배터리 비용을 크게 낮췄다”며 “우리는 아직 저렴한 차량이 없지만 조만간 갖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차세대 배터리는 더 강력하고 오래가며 가격은 절반 수준으로 떨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일론 머스크는 테슬라의 새로운 원통형 배터리를 4680으로 명명하며 에너지는 5배, 파워 6배, 주행거리는 16% 늘어날 것이라고 공개했다.

머스크 CEO는 이와 함께 자사 전기차 판매가 지난해보다 30~40% 늘어나 테슬라의 애초 생산목표 50만대를 달성할 것으로 전망했다.

테슬라의 지난해 판매량은 36만7500대였다. 머스크의 예상대로라면 올해 판매량은 47만7750~51만4500대 수준이다.

이날 주주총회에 이은 배터리데이 행사는 캘리포니아주 프리몬트에 위치한 본사 주차장에서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됐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테슬라, 블룸버그,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