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사태로 유명해진 ‘정은경’에 대한 미국 반응

  						  
 								 

코로나 방역에 힘쓰고 있는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에게 좋은소식이 들렸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지가 선정하는 ‘2020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있는 100인’ 명단에 올랐다. 

23일 오전 청와대는 타임지가 선정하는 올해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있는 100인에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선정됐다는 사실을 알렸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번 선정은 K방역이 전세계가 본 받아야할 모범으로 인정받았다는 점을 확인해준 데에 의미가 있다”고 전했다.

영화 ‘기생충’을 만든 봉준호 영화감독도 함께 명단에 올랐다. 정 청장은 ‘리더스’부문에 봉 감독은 ‘아티스트’ 부문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작년엔 방탄소년단(BTS)과 국제기구인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IPCC)’의 이회성 의장이 ‘영향력 있는 100인’ 명단에 올랐고, 2018년엔 문재인 대통령이 올랐다.

이 뿐만 아니라 정 청장은 일본의 한 신문 ‘요미우리 신문’에서도 코로나19 대책을 이끄는 한국의 ‘영웅’이라고 소개된 적이 있다.

요미우리 신문은 “한국 감염증 대책의 사령탑인 질병관리본부를 이끄는 정 본부장이 주목받고 있다”면서” 매일 열리는 기자회견에서 차분한 말투로 브리핑하는 모습이 국민 신뢰를 얻고있다”고 평가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