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일 팔던’ 빈민가 소녀가 갑자기 재벌된 이유

  						  
 								 

러시아의 빈민가에서 태어나 과일 팔던 소녀였던 나탈리아 보디아노바(38). 그녀는 후에 세계적인 모델이 되었고 명품 브랜드 루이비통 모에 헤네시(LVMH) 회장 아들과 7년 동거 끝에 결혼했다.

보디아노바는 21일(현지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OUI!”라는 글과 함께 LVMH 회장 아들 앙투안 아르노(43)와 올린 결혼식 사진과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우아한 흰색 드레스의 보디아노바와 푸른색 수트를 입은 아르노가 환하게 웃으며 손을 맞잡고 걷는 모습이 담겼다.

지인들읜 혼인서약을 마친 이들에게 흰 꽃잎을 뿌리며 축복했다.

보디아노바는 러시아 빈민가 출신으로 길거리에서 어머니를 도와 과일을 팔던 중 모델로 캐스팅됐다.

키 175cm, 몸무게 55kg에 매력적인 이목구비까진 겸비한 그는 15살의 어린 나이에도 사람들의 이목을 끌기 충분했다.

그녀는 불과 데뷔 2년 만에 버버리, 루이비통, 지방시 같은 유명 브랜드의 전속 모델로 발탁되는 등 세계적 모델로 성장했다.

2001년 19살이던 그는 파티장에서 만난 13살 연상 영국 귀족 저스틴 포트만과 결혼해 세 명의 아이를 낳았지만 2011년 이혼했다.

이후 2013년부터 아르노와 교제를 시작했고 결혼을 전제로 동거를 해왔다.

보디아노바와 아르노 사이에는 이미 두 명의 아이가 있다.

아르노는 베르나르 아르노(71) 회장 아들로서 현재 LVMH의 자회사 남성복 브랜드 벨루티의 최고경영자(CEO)를 맡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나탈리아 보디아노바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