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산한 딸 얼굴에 깊은 칼자국이 생겼습니다”

  						  
 								 

자연분만으로 아이를 출산하려고 했던 여성은 의사의 권유에 어쩔 수 없이 제왕절개로 아이를 낳기로 했다.

무사히 아기를 출산한 뒤 마취에서 깨어난 그녀는 아기의 얼굴을 보고 울음을 터뜨리고 말았다.

예쁜 딸아이의 얼굴에 길고 깊은 칼자국이 있었기 때문이다.

지난 22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더 선은 제왕절개 수술 도중 의사의 실수로 얼굴에 흉터가 생겨버린 갓난아기의 안타까운 소식을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다리아 카도크니코바(Darya Kadochnikova, 19)라는 소녀는 배 속 아기가 자궁에서 위치를 바꾸면서 제왕절개 수술을 하게 됐다.

당초 공공병원에서 자연분만을 하려고 했지만 자칫하면 산모와 아기 모두 위험할 수 있다는 의사의 말에 수술을 하기로 한 것이다.

다리아는 정맥 마취로 수술대 위에서 잠이 들었다.

얼마 후 마취에서 깨어난 그는 딸이라는 간호사의 말에 떨리는 마음으로 아기를 보기 위해 신생아실로 향했다.

하지만 마주한 아기를 본 다리아는 그 자리에 주저앉고 말았다.

아기의 얼굴에는 오른쪽 눈 밑부터 코 옆까지 길고 깊은 상처가 있었다. 제왕절개 도중 의사의 실수로 칼자국이 생긴 것이다.

어쩌면 평생 가지고 가야 할지 모르는 흉터라는 생각에 다리아는 의사에게 따져 물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의사들은 “수술 중 환자분이 너무 많이 움직여서 칼자국이 생겨버렸다”라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소식이 전해지자 누리꾼들은 “예쁜 딸 얼굴에 흉터가 생기다니 얼마나 속상할까”, “움직여서 그렇다는 말은 변명인 것 같다”, “아기가 얼마나 아팠을까” 등의 반응을 보이며 안타까워했다.

한편 제왕절개 수술을 받은 900명의 여성을 대상으로 한 최근 연구에서는 1.5~1.9% 사이의 아기들이 의사의 실수 등으로 칼자국과 같은 흉터를 얻게 된 것으로 나타났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1obl.ru,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