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들 덕분에 몰카범 잡았습니다, 그런데 범인의 정체가…”

  						  
 								 

여성의 신체를 몰래 촬영한 범인이 시민들의 신고로 잡혔다.

그러나 범인의 정체가 알려지면서 사람들은 충격에 빠졌다.

24일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20대 남성 A씨를 여성의 신체를 몰래 촬영한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일 오후 8시쯤 신촌 일대에서 한 여성 뒤에 바짝 붙어 쫓아갔다. 

피해 여성은 A씨의 존재를 눈치채지 못했으나, 주변에 있던 시민들은 눈치를 챘다.

핸드폰을 부자연스럽게 쥐고 있던 A씨를 수상하게 여긴 시민들은 A씨를 붙잡으며 불법 촬영한 것 아니냐고 추궁했다.

결국 A씨는 시민들에게 이끌려 인근 신촌지구대로 향했다. 경찰서에 끌려간 A씨는 경찰조사에서 혐의를 부인하였다.

경찰이 조사를 위해 휴대전화를 달라고 요구하자 A씨는 “사생활이라 건들면 안된다”며 “엄마에게 전화해야 한다”며 말하면서 저항했다.

결국 경찰은 A씨의 휴대전화를 건네받았고 휴대전화에서 당시 촬영했던 동영상과 사진이 발견되면서 정식 입건됐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범인은 인근의 명문대 의대생인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의 반응이 뜨겁다.

네티즌들은 “저런것도 의대생이라고”, “저런 의대생한테 어떻게 신체를 맡기냐”, “이게 말로만 듣던 전교1등 의대생의 실체구나” 등의 반응을 보이며 A씨를 비난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