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여성이 스스로 모든 ‘장기’를 팔겠다는 이유

  						  
 								 

코로나19로 전세계의 약 98만 명이 사망했다. 확진자 수 역시 계속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19에 걸린 아들과 다른 자녀들의 치료비를 충당하기 위해 자신의 심장을 포함한 모든 장기를 내놓겠다는 엄마가 있어 모두를 안타깝게 했다.

지난 21일(현지 시간) ‘더 인디안 익스프레스(The Indian Express)’ 등 현지 매체는 남서부 케랄라주에 사는 여성 샨티(Santhi, 44)의 사연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샨티는 “심장 포함한 모든 장기를 팝니다”라는 푯말을 들고 거리로 나왔다.

그녀가 푯말을 들고 거리로 나선 이유는 아픈 자녀들의 치료비 때문이었다.

샨티는 남편에게 버림받은 뒤 홀로 4명의 아들과 1명의 딸을 돌보고 있었다. 운전사로 일하면서 생계를 책임져왔지만 딸이 교통사고를 당해 신경질환을 앓게 되면서 일을 그만 둘 수밖에 없었다.

이후 장남이 벌어오는 돈으로 생활해왔지만 지난해 7월 장남마저 불의의 사고를 당하고 말았다. 장남이 뇌 수술을 받게 되자 막대한 빚이 생겼다.

그녀의 둘째 아들은 태어날 떄부터 정신질환을 앓았고, 셋쨰 아들은 현재 코로나19에 감염돼 직장도 잃고 치료중이다. 막내 아이는 아직 학교에 다닐 정도로 어리다.

집도, 재산도 아무것도 없다고 주장하는 샨티는 “우리는 200만 루피(한화 약 3200만 원)에 달하는 빚을 갚아야 하는 상황에 놓여있으며 결국 장기를 팔야겠다고 결심했다”고 밝혔다.

한편 샨티의 사연은 지역 언론을 통해 퍼져나가게 되었다. 이들을 위해 현지 지역 정부는 보호소로 옮기고 아픈 아이들을 위한 치료비를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현지 보건부장관 역시 치료비를 지원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겠다고 공표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The Indian Express, gettyimagesBank, Imgu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