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더우먼’ 배우가 갑자기 욕 엄청 먹고 있는 이유

  						  
 								 

미국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영화 ‘원더우먼’ 배역으로 출연하여 유명세를 얻었던 이스라엘 배우 갤 가돗(35)이 이집트의 왕 클레오파트라 역을 맡기로 하자 소셜미디어(SNS)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가돗은 12일(현지시각) 인스타그램에 패티 젠킨스 감독이 제작할 새 클레오파트라 영화에서 주연을 맡는다고 밝혔다.

젠킨스는 2017년 개봉해 큰 인기를 얻은 영화 ‘원더우먼’을 만든 감독인데 가돗과 다시 호흡을 맞추는 것이다.

가돗은 “클레오파트라는 내가 매우 오랫동안 얘기하고 싶었던 이야기”라며 “이보다 더 흥분되고 감사할 수 없다”라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이어 “나는 새로운 여행을 시작하는 것을 좋아한다. 나는 새로운 프로젝트의 흥분, 새로운 이야기가 삶에 가져다주는 스릴을 좋아한다”라고 말했다.

이 소식이 전해지자 온라인에서는 이스라엘 출신 백인 가돗이 이집트의 역사적 인물인 클레오파트라를 연기하는 것이 적절한지 여부를 놓고 찬반 논란이 일고 있다.

특히 중동 지역 누리꾼들 사이에서 이집트 왕인 클레오파트라는 아랍인이나 흑인이 맡아야 한다고 반발했다.

한 누리꾼은 트위터에 “할리우드가 아랍권 여배우 대신 이스라엘 여배우에게 클레오파트라 배역을 맡기는 것은 멍청한 생각”이라며 “갤 가돗, 당신도 수치스럽다. 당신의 나라는 아랍 영토를 빼앗고 당신은 그들(아랍권 배우들)의 배역을 빼앗고 있다”라고 적었다.

또 다른 누리꾼은 “북아프리카 혈통의 배우를 (클레오파트라 배역으로) 캐스팅하는 게 어떠냐”라며 “백인 배우들과 이스라엘인들에게 파라오와 아랍인 배역을 맡기는 게 지겹다. 갤 가돗이 클레오파트라가 돼서는 안 된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에 대한 반대 의견도 있다. 한 누리꾼은 트위터에 이집트 통치자가 실제로는 인종적으로 그리스인이나 페르시아인이라고 지적하며 “클레오파트라는 흑인이 아니었고, 그리스 혈통이었다. 심지어 그녀가 어떻게 생겼는지도 그 시대의 저속한 행동들이 있다. 사람들은 오늘날의 어리석음으로 역사를 다시 쓰려는 시도를 그만둘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클레오파트라는 이집트의 통치자였지만 페르시아와 시리아의 조상을 가진 그리스인이었다. 이것에 대해 부정적으로 반응하고 있는 사람들은 교육을 받지 못했고 지식이 없다. 갤 가돗은 이 역할을 할 자격이 있다”라고 지적했다.

클레오파트라는 이집트 고대 프톨레마이오스(기원전 305년~기원전 30년) 왕조의 마지막 통치자로 알려져 있다.

이집트에서 태어났을 때, 그녀는 275년 동안 이집트를 통치한 마케도니아 왕가의 일원인 파라오 프톨레마이오스 12세의 딸로, 피부가 희었을 가능성이 가장 크다는 것을 의미한다. 책이나 그림에서 그녀는 종종 상아색 피부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묘사됐는데, 이것은 당시 로마와 프톨레마이오스 여신들의 묘사에서도 볼 수 있다.

한편, 앞서 갤 가돗에 대한 아랍권의 반발은 과거에도 있었다.

갤 가돗은 2014년 이스라엘군이 가자지구에 백린탄 폭격을 가하자 이를 옹호하는 글을 써 논란을 샀다. 그녀는 당시 “어린이와 여성을 앞세워 숨은 채 테러를 저지르는 하마스(이슬람 저항 운동 단체)에 맞서 조국을 지키는 이들을 위해 기도한다”라며 “우리는 이겨내리라. 샬롬, 샬롬”이라는 글을 올렸다.

이에 상응하는 조치로 레바논은 지난 2017년 개봉한 영화 ‘원더우먼’의 상영을 금지하기도 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트위터, 이십세기 폭스 코리아, 나무위키, 영화 ‘원더우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