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가장 다리가 긴 17세 여성의 놀라운 비주얼 (+사진)

  						  
 								 

세상에서 가장 긴 다리를 가진 여성으로 기네스북에 이름을 올린 소녀가 있다.

CNN방송은 텍사스주 시더파크에 사는 17세 소녀 마시 커린이 ‘세계에서 가장 긴 다리를 가진 여성’, ‘세계에서 가장 긴 다리를 가진 10’대 등 2개 부문에서 기네스 기록을 수립했다고 전했다.

기네스월드레코드에 따르면 그의 왼쪽 다리는 53인치(약 134.6㎝)가 넘고 오른쪽 다리는 52.8인치(약 134.1㎝)에 달한다.

커린의 키는 208.3㎝로 그녀의 다리가 신장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60%가량이다.

그의 어머니는 유튜브 채널에 “마시는 이미 어린 나이에 또래 다른 아이들보다 컸다”며 “그녀에게 키가 자라는 특별한 유전자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커린은 이미 유명인사로 등극했다. 커린은 틱톡에 170만명, 인스타그램에 5만명의 팔로워가 있다.

커린은 “큰 키는 여성에게 하나의 선물이다”며 “키가 크다고 이를 부끄러워 할 필요는 없다. 스스로를 받아들여야 한다”고 전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Guinness World Records, 게티이미지뱅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