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쳐돌아가는 것 같은 요즘 군대 급식 수준 (+사진)

  						  
 								 

군 장병들이 먹는 급식에 비위생적인 이물질들이 나오는 사례가 다수 발견됐다.

지난 15일 MBN ‘종합뉴스’에 따르면 지난 3년간 군 급식에서 이물질이 발견된 사건은 총 15건에 이른다.

그중엔 못부터 죽은 쥐까지 있었지만 군 당국은 급식 납품업체에 시정요구를 하거나 경고장을 보내는 것에 그칠 뿐 추가 조치는 없었다.

군 당국은 이에 대해 “해당 업체에 대해서는 식약처 등에 제재 강화를 요청했다”며 “사전 검수를 통해 양질의 급식이 보장되도록 하겠다”고 해명했다.

군 급식 위생불량 문제는 매년 발생한다. 국정감사의 지적에도 불구하고 끊임 없는
문제 상황에 대해 적극적인 조치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거세지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YouTube ‘MBN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