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장관이 직접 찍어 올린 여자 사진의 정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5일 자신의 SNS에 “출근을 방해한다”며 자택 앞에서 취재 중이던 기자의 사진을 찍어 게재해 비판받고 있다.

추 장관은 글에서 “이미 한 달 전쯤 법무부 대변인은 ‘아파트 앞은 사생활 영역이니 촬영제한을 협조바란다’는 공문을 각 언론사에 보냈다. 그런데 기자는 그런 것은 모른다고 계속 ‘뻗치기’를 하겠다고 한다”며 해당 기자의 취재행위를 문제 삼았다.

또 “9개월간 언론은 아무 데서나 저의 전신을 촬영했다”며 “마치 흉악범을 대하듯 앞뒤 안 맞는 질문도 퍼부었다. 이 광경을 보는 아파트 주민들도 매우 불편하다”고도 했다.

이와 함께 그는 기자의 매체명과 함께 마스크를 써 일부 얼굴이 보이는 기자의 사진을 올렸다. 이후 논란을 의식한 듯 모자이크 처리를 한 상태의 사진으로 수정했다.

이 글에는 15일 오후 10시 기준 1만5000개의 댓글이 달렸다. 댓글에는 해당 기자에 대한 비방과 욕설 등이 다수 포함됐다.

누리꾼들은 “장관님 정말 잘하셨다. 흔들리지 말고 가시고 가라”면서 추 장관을 응원하는 가하면, “저 기자X를 잡아넣어라”, “내가 근방에 산다면 당장 카메라들고 저 쓰레기를 사방으로 찍을 것”, “잡아다가 감방에 가두고 몽둥이로 XXX해야 한다” 등 막말을 퍼부었다.

일부는 이 글을 공유하며 이른바 ‘좌표찍기’로 기자의 신상정보를 퍼트리며 비난하기도 했다. 해당 글은 973곳으로 공유됐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도 추 장관이 기자 사진을 찍어 올린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유했다.

추 장관의 행동이 지나쳤다는 비판도 역으로 일고 있다. 누리꾼들은 “대한민국 법무부장관이라는 사람이 일반인 기자를 모자이크 없이 사진을 올리다니 법 위에 있나. 저런다고 출근도 안 한다니 황당하다”, “공인으로서 장관으로서 국민적 관심을 갖는 것은 당연하다. 더군다나 여러 의혹들이 빗발치고 있어 해결해야 한다”, “장관이 저 기자 좌표 찍어서 대신 욕해달라는 건가”라는 댓글을 썼다.

그가 과도한 취재 열기를 비판하는 취지는 이해하지만, 공직자의 출근길 동선에서 기자가 취재하는 것은 헌법이 보장하는 언론의 자유에 속한다는 이야기가 법조계에서 나왔다.

도리어 추 장관이 얼굴이 보이는 사진을 찍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게재한 행위는 ‘초상권 침해’에 해당할 소지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한 시민단체는 “기자가 집 앞에서 취재한다는 이유로 얼굴이 그대로 드러난 사진을 게시하고 비난한 건 언론탄압”이라며 추 장관을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는 추 장관을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16일 고발하겠다고 했다.

이 단체의 이종배 대표는 “추 장관은 취재차 집 앞에 대기하던 기자의 사진을 올리며 ‘출근을 방해했다’ ‘흉악범 대하듯 했다’ 등 기자에게 씻을 수 없는 모욕적 린치를 가했다“며 ”이로 인해 기자는 추 장관의 추종자들로부터 참기 힘든 악플에 시달리고 있다”고 했다. 이어 “기자가 집 앞에서 취재를 한다는 이유로 얼굴이 그대로 드러난 사진을 게재하고 비난을 가한 것은 민주국가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고발 취지를 밝혔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게티이미지뱅크, 추미애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