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이상하네요. 이근 대위 전 여자친구가 죽었다고 합니다”

  						  
 								 

김용호 전 기자가 이근 대위와 관련된 새로운 폭로를 예고했다.

지난 15일 김용호는 자신의 유튜버 채널 ‘김용호연예부장’의 커뮤니티 게시판에 “이근에 대한 제보들이 많이 오고 있습니다”라고 시작되는 글을 게시했다.

해당 글에서 김용호는 최근 이근의 과거 여자 친구가 사망을 한 사건을 접했다며 이근의 진심 어린 사과와 자숙을 요구했다.

최근 이근에 대한 제보를 많이 받고 있다던 김용호는 “저를 정말 놀라게 한 사건이 있다. 과거 이근과 사귀던 여자 친구의 충격적인 사망사고다”라며 “이쯤 되면 저 조차도 궁금하다. 도대체 이근은 정체가 뭡니까?”라고 이근의 행적에 놀라워했다.

이어 “이근이 공식적으로 본인의 거짓말을 인정하고 진심으로 사과하며 유튜브를 포함한 SNS 활동을 멈추고 자숙한다면 저도 이근에 대한 방송을 멈추겠다. 이근 쪽의 반응을 보고 다음 라이브 방송 시기를 공지하겠다. 취재는 이미 완료했다”라고 밝혔다.

그는 추신 글로 “너무 황당한 댓글들이 많아 제가 몇 개 답글을 달아주었다”라며 “지금 몇몇 커뮤니티 게시판에서 저를 두고 악의적 여론조작이 있는 것 같은데 황당한 합성 글 선동에 넘어가는 대깨근 수준이니 대한민국이 이 모양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방구석 탐정들의 어이없는 추리를 기정사실화하는 분들이 많은데 여러분들이 쉽게 생각할 수 있는 사고가 아니다”라며 괜한 트집을 잡지 말 것을 요구했다.

앞서 김용호는 이근 대위의 UN 직원 사칭 의혹과 성추행 판결문, 폭행 판결문을 공개하며 이근을 “전과 2범”이라고 주장해 큰 파장을 낳았다.

이에 이근은 UN 근무 경력이 허위 사실이라고 폭로한 김용호를 검찰에 고소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유튜브 ‘김용호연예부장’, SBS ‘집사부일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