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생 여자 아이 옥상에서 끌고 가던 남자가 떨어져 죽었네요”

  						  
 								 

초등학생 여자 아이를 흉기로 위협해 옥상으로 끌고 가던 20대 남성이 죽었다.

16일 인천 논현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쯤 인천시 논현동의 한 아파트 옥상에서 A(21)씨가 1층 화단으로 떨어졌다.

당시 A씨는 머리 등을 크게 다쳐 119 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사망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 아파트에 살고 있는 초등학생 B양을 흉기로 위협하며 옥상으로 끌고 가려 했다.

사건 당일 A씨는 B양을 뒤쫓아가서 엘리베이터에 탄 뒤 미리 준비한 흉기로 위협한 것으로 밝혀졌다.

B양은 “살려달라”고 소리쳤고, 이를 들은 한 이웃 주민이 문을 열고 나와 경찰에 신고했다.

그러자 A씨는 옥상으로 이어지는 계단 쪽 창문으로 뛰어내렸다고 한다.

현재 경찰은 사고가 발생한 아파트 주변 CCTV와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한 경찰 관계자는 “현재 B양이 상당히 충격을 받은 상태라 조사가 어려운 상황”이라며 “심리적으로 안정이 되면 사고 전후 상황에 대해 물어볼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해당 사고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근래에 본 사망 사고 중 가장 의미 있다”, “벌받을 짓 했네”, “꼴좋다”, “축하한다 범죄자야” 등의 반응을 보이며 A씨에게 비난을 표현했다.

또한 초등학생 아이에게 해당 사건이 트라우마로 남을까 걱정하는 네티즌의 모습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뉴스1, 온라인 커뮤니티, 게티이미지뱅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