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해도 너무 이상한 정배우 카톡 프로필 유출 (+캡쳐)

  						  
 								 

‘가짜사나이’ 로건 교관을 폭로하며 파장을 일으킨 유튜버 정배우의 카카오톡 프로필이 공개됐다.

지난 2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정배우의 카카오톡 프로필 캡처 사진이 올라왔다.

앞서 로건의 몸캠 피싱 사진을 유출한 정배우는 방송 직후 ‘사생활 침해’라는 비판을 받았고, 이후 로건의 아내가 유산을 했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큰 비난을 받았다.

이 가운데, 정배우의 본명 정용재로 등록된 남성의 카카오톡 프로필 사진이 공개되자 큰 화제를 모았다.

프로필 사진에는 철구, 외질혜와 함께 있는 정배우의 모습이 담겨 있었으며 상태 메시지에는 자신을 자책하는 듯한 “나는 세상에 필요 없는 존재였다”라는 말이 적혀 있었다.

정배우의 이러한 자책 모습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었다. 실제로 정배우는 사건 이후 유튜브를 제외한 SNS를 모두 탈퇴하며 자숙의 모습을 보였다.

또한 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죄송합니다. 저는 쓰레기입니다. 인생을 헛살았네요”라는 영상을 올리기도 했다.

하지만 그의 지속적인 자책 모습에도 누리꾼들의 반응은 여전히 냉랭했다. 누리꾼들은 자책만 할 것이 아니라, 법적 처벌을 받으라는 의견을 보내고 있다.

한편 정배우는 ‘몸캠 피싱’ 피해 사진 유출로 인해 경찰 수사를 받게 됐다. 경찰 관계자 측은 “해당 사건을 조만간 서울 강동경찰서에 배당해 수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유튜브 ‘정배우’,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