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복희 영상에 갑자기 나타났던 남자의 수상한 행동

  						  
 								 

뒷광고, 먹뱉 의혹에 휩싸인 유튜버 문복희의 영상에 이상한 지점이 발견돼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3일 문복희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누리꾼들이 ‘먹뱉’ 의혹을 제기했던 버거킹 영상, 김피탕 영상, 편의점 영상 3편의 ‘무편집본’을 공개했다.

그러나 영상 중간 한 남성의 손이 등장한다.

이 남성은 문복희가 먹던 불닭볶음면에 물을 넣었고, 문복희에게 ‘반말’을 하며 요구 사항을 전달하는 모습이었다.

아울러 그는 촬영 중인 문복희에게 먹는 법과 표정을 지시하는 것처럼 보이기도 했다.

실제 영상 속 3분 16초 쯤에 남성이 “그거 먹기전에 여기(입에 묻은거) 닦아야 돼” 라고 속삭인다. 유튜버 문복희는 이후 입을 닦고 소세지 먹었다.

이 장면을 본 구독자들은 “탐스럽게 먹는 표정과 행동 모두 기획된 것”, “배신감이 느껴진다”, “대형 소속사가 돈을 목적으로 연기자만 데려오면 제 2, 3의 문복희가 나올 수 있다” 등의 의견을 밝혔다.

앞서 문복희는 한 영상에서 자신은 회사 소속이 아닌 개인으로 활동하는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이번 남성의 행동으로 그가 실제 소속사에 소속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유튜브 ‘문복희’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