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롱패딩입으면 ‘패딩 거지’라고 놀린다는 10대들

  						  
 								 

요즘 쌀쌀해진 날씨 탓에 롱패딩을 입은 사람들이 보이기 시작했다.

롱패딩과 관련해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한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다.

자신이 중학생이라고 밝힌 작성자 A씨는 “오늘 너무 추워서 롱패딩을 입고 갔는데 반에서 노는 애들이 몰려와 ‘언제적 롱패딩이냐’며 비웃고 갔다”고 전했다.

실제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도 롱패딩을 입었다는 것만으로 유행에 뒤처진다며 놀림의 대상이 되고 있다는 중·고등학생들의 제보가 이어지고 있다.

또한 롱패딩을 입는다고 ‘패딩거지’라고 친구를 비하하는 표현까지 등장했다.

한 보도에 따르면 유행에 특히 민감한 10대 청소년들 사이에서 어떤 패딩을 입었느냐를 두고 ‘인싸’와 ‘아싸’를 가르는 기준이 됐다.

한편 평창 동계올림픽을 기점으로 인기몰이를 하던 롱패딩은 지고 짧은 기장의 숏패딩이 올 겨울 트렌드로 떠오를 전망이다.

실제 거리에 나가봐도 숏패딩을 착용한 사람들의 모습이 많이 보였다.

해당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제 패딩도 눈치보면서 입어야하나”, “롱패딩이 어때서”, “어이가 없다”, “추운데 어쩌라고”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