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서 퍼뜨리고 있는 한국의 ‘근.친 풍습’ (+반전)

  						  
 								 

일본이 한국을 폄하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퍼뜨리는 가짜 소식이 충격을 주고 있다.

과거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일본 인터넷에서 떠도는 한국의 가짜 전통 풍습”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서는 ‘다메시바라’라고 불리는 ‘혼인 전의 딸이 임신이 가능한지 알아보기 위해 부친이 직접 성관계를 가져 시험해보는 풍습’을 설명했다.

그러나 일본 인터넷은 위 풍습을 “대한제국 시대까지 전해진 한국의 전통 풍습이며, 이후 일제가 금지했다”고 거짓된 정보를 서술하고 있었다.

뿐만 아니라 ‘종남’이라는 남성에게 딸을 범하게 해 임신한 상태로 출가를 시키는 풍습도 한국의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충격적이게도 ‘다메시바’라는 풍습은 실제 일본에 존재하는 “아버지가 딸에게 성교육을 해주는 풍습”이었다.

이 외에도 딸이 초경을 맞이하면 친아버지가 성행위를 가르치던 일본 일부마을에 존재했던 풍습과 결혼하면 남편과 자기 전에 그 집안 남자들(남편의 아버지 및 형제들)을 만족시켜야 하는 풍습도 드러났다.

일본이 한국을 깎아 내리기 위해 끔찍한 가짜 전통을 한국의 것이라고 우긴 건 이번 뿐만이 아니다.

한국의 아픈 과거 풍습으로 유명했던 ‘고려장’도 사실 “조선사람들은 부모를 부양할 수 없을 정도로 가난했고 살기 위해 부모를 내다버리는 이들”이라는 인식을 주기 위해 일본이 꾸민 가짜 풍습이었다.

부모를 버리는 이야기인 ‘기로 설화’가 존재하긴 하나 한국에서 실제로 있었던 일이라고 믿기에는 무리가 있다.

오히려 일본에 실제 지명을 바탕으로 부모를 버리는 풍습에 대한 세세한 묘사들이 남아있는 “오바스테야마 전설”이 있다.

누리꾼들은 이에 대해 “제발 날조 좀 그만해라”,”이런거 상상도 안해봤고 너무 더럽다”와 같은 반응을 보이며 분노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Youtube ‘KBS 8 News’ , MBC ‘서프라이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