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걸린 ‘발레리나’에게 노래를 틀어주자 보인 역대급 반응

  						  
 								 

알츠하이머에 걸린 전직 발레리나가 ‘백조의 호수’ 노래를 듣고 보인 반응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1일(현지시각) 영국 BBC는 ‘마르타 곤살레스’가 차이코프스키의 대표적인 발레 음악을 듣고 보인 반응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 곤살레스는 이어폰으로 음악을 듣자마자 뭔가 기억난 듯 손을 움직였다.

그리고 더 적극적으로 몸을 움직이며 춤을 추기 시작했다.

휠체어에 앉아 있어 불편함에도 불구하고 그녀는 완벽한 시선처리와 몰입하는 모습을 보였다.

해당 영상은 알츠하이머 등 기억상실로 고통받는 이들을 음악으로 치료하는 한 스페인 단체가 2019년에 촬영한 것으로 밝혀졌다.

단체 측에 따르면 곤살레스는 1960년대 뉴욕 발레단에서 수석 발레리나인 ‘프리마 발레리나’로 활동했다.

그러나 영상이 화제가 되면서 곤살레스의 경력에 대해 영국의 한 무용 비평가가 의문을 제기했다.

무용 비평가 알라스테어 매클리는 “당시 곤살레스는 뉴욕에서 활동한 기록이 없다”며 “영상 속 발레리나는 곤살레스가 아니고 러시아 발레단의 율리아나”라고 지적했다.

이에 단체 측은 곤살레스의 사진을 공개하며 “곤살레스는 1960년대 ‘로사문다’라는 발레학교와 회사를 설립했다”며 “그녀가 뉴욕 발레단의 수석 무용수라는 뜻이 아니라 뉴욕에 있는 그녀 회사의 수석 무용수라는 뜻”이라며 해명했다.

해당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치매로 돌아가신 할머니 생각이 났다”, “너무 감동이다”, “가장 아름다운 발레리나다”, “가슴 따뜻해지는 소식이다”, “위로가 된다”등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유튜브 ‘Música para Despertar’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