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윗집 아이가 죽었대요. 죽이고 싶었는데 하늘이 대신 죽여줬네요”

  						  
 								 

갑작스러운 이웃의 죽음에 아랫집 이웃이 보인 다소 거친 반응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어느 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윗집 아이가 죽었는데 좋아하는 아랫집”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에 의하면 글쓴이 A씨는 아랫집에 살고 있는 친척임을 밝히며 큰 연휴 외에도 한 달에 한 두번 왕래할 정도로 가깝게 지내고 있다.

A씨의 친척 가족들은 오랫동안 해당 아파트에 거주해왔고 윗집은 6년 전에 이사 왔다.

친척 가족의 윗집 가정에는 남자아이가 있었는데 밤낮 없이 너무 뛰어다녀서 층간 소음 문제로 고생했다.

이에 항의하자 윗집은 처음에만 “죄송하다”고 하며 이후에도 바뀌는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심지어 계속 항의가 들어오자 A씨 친척 가족이 찾아올때마다 문을 열어주지 않기도 했다.

윗집은 특히 토요일만 되면 새벽에 다른집 아이들까지 불러 방방 뛰어다녔지만 항의하러 올라가도 문도 열어주지 않았다.

이후 남자아이가 크면서 잘 뛰어다니지 않게 됐으나 남자아이 밑으로 여자아이가 태어나며 뛰어다니는 바람에 끊임 없는 층간 소음에 시달렸다.

실제로 A씨가 친척 집에 방문했을 때도 큰 소리가 나며 천장이 심하게 울렸고, 매일 겪는다는 생각이 들어 그 과정에서 받는 스트레스들을 이해했다.

그러나 최근 A씨는 윗집 아이들이 교통사고로 둘 다 죽었다는 충격적인 소식을 들었다.

이후 방문한 친척집에서 A씨의 친척들은 “드디어 살겠다”며”(너무 시끄러워서)죽이고 싶었는데 하늘이 도와줬나보다”라고 매번 말했고 이를 반인륜적이라고 생각한 A씨와 의견충돌을 냈다.

A씨는 “다른 분들은 어떻게 생각하는지 의견을 나누고 싶다”라고 말하며 글을 마무리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그래도 입 밖으로 그런 말을 내뱉다니 너무하다”,”안당해보면 모르고 괜히 층간소음으로 살인이 나는 세상에 아니다”와 같은 의견을 보이며 팽팽히 대립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