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이 ‘아시아나’를 인수하면서 실제 벌어지는 엄청난 상황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16일 아시아나항공 채권자인 산업은행은 “한진칼과 총 8천억원의 규모의 투자 계약을 체결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 항공의 통합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산업은행은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추진을 위해 8000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이번 인수로 인해 두 항공사가 통합되면 노선 운영 합리화, 인천공항 항공기 이착륙 허용 능력 확대, 신규 노선 개발 등 추진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산업은행은 “통합 시너지를 기반으로 대규모의 자금이 직접 유입될 수 있는 구조를 마련함으로써 항공산업 정상화를 위해 소요되는 정책자금 투입규모를 최소화하는 효과가 있다”고 전했다.

한편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면서 기존 아시아나 항공 마일리지는 어떻게 되는 것이냐며 우려하는 사람들이 있었다.

국토교통부 김상도 항공정책실장에 따르면 기존 아시아나 항공 마일리지는 소멸되지 않고 대한항공 마일리지로 통합해 사용할 수 있게 된다.

김 실장은 “아시아나항공 마일리지는 사용처가 부족해서 소비자 불편이 많았는데 대한항공은 사용처가 다양해 아시아나항공 마일리지로  대한항공을 이용하거나 제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일각에서는 노선 축소로 소비자 선택권이 줄어들 것이라는 우려가 나왔다.

이에 김 실장은 “그간 두 항공사가 주 3회 같은 요일, 같은 시간대에 운영하던 노선을 서로 다른 날 운항한다면 소비자 편익이 오히려 증대될 수 있다”고 전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