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둘기’ 포획해 실제 21억원 벌 수 있는 방법

  						  
 								 

비둘기 한 마리가 어마무시한 가격에 팔렸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해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이날 벨기에에서 열린 온라인 경매에는 비둘기가 등장했다.

언뜻 보면 일반 비둘기와 달라보이지 않는 이 새는 경주용으로 사육된 비둘기인 것으로 밝혀졌다.

‘뉴킴’이라는 이름을 가진 이 비둘기는 현재 2살로 2018년 벨기에 최연소 경주용 비둘기에 이름을 올린 뒤 조기 은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주용 비둘기 경매사이트인 피파(PIPA)에서 ‘뉴킴’은 중국인 수집가에 의해 역대 최고가인 160만유로(약 21억원)에 낙찰됐다.

앞서 지난해 같은 경매에서 벨기에산 수컷 비둘기 ‘아르만도’가 16억원에 낙찰됐다.

‘아르만도’ 또한 뉴킴과 마찬가지로 경주용 비둘기 또는 통신용으로 사육된 전서구였다.

경매 업체 ‘PIPA’ 측은 “벨기에에서 주요 대회에 참가하는 경주용 새를 사육하는 사람만 2만 명에 이른다”며 “이번 경매 기록은 세계 최고가 기록이라해도 손색이 없을 정도”라고 전했다.

한편 중국은 명나라 시대에 경주용 비둘기를 유럽으로 처음 수출한 국가로써 중국의 부호들은 뛰어난 비둘기를 얻기 위해 큰 비용을 지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구구구구”, “한국 길거리에도 21억짜리가 몇마리가 있는거야”, “비둘기가 21억이라니”, “비둘기코인이다”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