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회장에게 ‘한남동 자택 스폰’ 받은 SNS 스타의 정체(+인스타)

  						  
 								 

이름만 대도 알 법한 대기업 회장이 여대생과 은밀한 만남을 가지고 있다는 폭로 동영상이 올라왔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에는 지난 18일 “대기업 회장님의 그녀”라는 제목의 동영상이 올라왔다.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는 해당 영상에서 “1년 전부터 받았던 제보다”며 “내용이 구체적이고 근거도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냥 ‘스쳐 지나가는 여자’겠거니 했는데 회장과 2년동안 만남을 지속 중이다”고 밝혀 충격을 줬다.

가세연은 해당 여성의 SNS에 게시된 사진을 직접 공개하며 “얼굴은 보여줄 수 없으나 배우 임수향을 많이 닮았다”고 밝혔다.

영상에 따르면 이 여성은 95년생 대학생이며 인스타그램에 주로 명품, 쇼핑, 여행 사진을 올린다.

그녀와 만나고 있는 대기업 회장은 해당 여성에게 서울 용산구 한남동 소재 집을 한 채 사준 것으로 드러났다.

김용호는 영상에서 “이 여성의 프로필 사진도 봤다”며”대기업 회장이 누구인지는 밝히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단지 ‘이름만 들어도 누구나 아는 기업’이다”며 “대한민국 경제가 어려운데 어린 여자한테 빠져 있을 때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회장이면 여대생이랑 나이 차이가 대체 몇 살이냐”, “더럽다”, “주작이 아니기를”, “유명해보이는데?”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Youtube ‘가로세로연구소’ 캡처, 게티이미지뱅크,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