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친구가 시켜 엄마를 때려 죽인 ‘세 자매’ (분노주의)

  						  
 								 

60대 친모를 폭행해 숨지게 한 충격적인 일이 벌어졌다.

20일 한 보도에 따르면 지인의 사주를 받아 60대 친모를 세 시간 동안 둔기로 때려 사망에 이르게한 세자매가 재판에 넘겨졌다.

지난 19일 수원지검은 존속상해치사 혐의로 A(43)·B(40)·C(38)씨 세자매를 구속기소했다.

또 이들에게 범행을 사주한 D씨를 존속상해교사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D씨는 친모의 친구였던 것으로 밝혀져 또 한번 사람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세 자매는 지난 7월24일 0시 20분~3시 20분 사이 안양시 동안구 A씨의 운영 카페에서 어머니를 둔기로 때려 결국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는다.

세 자매는 범행을 사주한 D씨로부터 수년간 경제적 도움을 받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폭행이 있은 후 잠을 청한 친모는 아침에 일어나 쓰러졌고 병원으로 옮겼지만 끝내 숨졌다.

검찰은 친모가 구타 후 상당 시간 살아 있었던 점과 A씨 등이 119에 신고한 점 등을 들어 살인죄가 아닌 존속상해치사죄를 적용했다.

D씨는 A씨 등에게 “정치인, 재벌가 등과 연결된 기를 통해 좋은 배우자를 만나게 해 줄 수 있다”며 “그런데 너희 엄마가 너희들 기를 꺾고 있으니 엄마를 혼내줘라”며 범행을 사주한 것으로 밝혀졌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어떻게 저런 생각을 하냐?”, “인간이 아니다”, “사이비인가?”, “진짜 충격적이다”, “저건 살인이다” 등 분노하며 비난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 게티이미지뱅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