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가지 없는 X” 승객에게 폭언한 천안 버스기사 근황

  						  
 								 

천안에서 한 버스 기사가 승객에게 욕설을 해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16일 SNS에 “15일 오후 6시 부영행 12번 버스를 탔던 목격자를 찾는다”는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버스에 탔는데 교통카드가 찍히지 않아 ‘카드가 안 찍혀서 내려야할 것 같다’고 말한 뒤 뒷문으로 가서 하차벨을 누르고 다음 정류장에서 하차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A씨는 “버스 기사가 앞문으로 따라 내리더니 ‘카드가 안 찍히면 죄송하다고 말하고 내려야지 씨XX아. 불친절로 신고하지 마라. 신고할 거면 신고해라. 싸가지없는 X, 근본도 없는 X’ 등 욕설을 퍼붓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그는 “기사는 마스크까지 벗어가며 큰 소리를 쳤고, 더 심하면 손이라도 날아올 것 같았다”며 “훈계 차원에서 말한 것이 아니라 말끝마다 욕설을 내뱉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신체적 폭력을 당할까 두려워 대응하지 못한 채 다음 날인 16일 천안시청에 민원을 제기했고, 버스회사 측은 17일 A씨에게 직접 연락을 해왔다.

회사 측은 A씨에게 “버스 블랙박스를 확인한 결과 하차 후 기사가 따라나가 욕설을 한 정황을 포착했다”며 “해당 직원이 화가 많은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회사 측은 “해당 버스 기사에게 징계, 권고, 사직 조치를 취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인사조치는 아직 진행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A씨는 “버스 회사 근무 환경이 열악해 기사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은 알고 있지만 그렇다고 해서 승객에게 욕설을 퍼붓는 것이 정당화되진 않는다”며 “기사에게 직접 사과를 받고 싶고, 경찰과 동행해서라도 블랙박스 영상을 확보해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해당 글을 본 누리꾼들은 “천안버스 문제 많았다”, “이런 일이 한 두번이 아니다”, “욕이 너무 심한데?”, “어이가 없네”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현재 천안지역 시내버스는 해마다 버스기사 불친절 문제로 지적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올해에만 320건이 넘는 민원이 제기됐고, 대부분 버스 기사의 불친절과 정류장 미정차, 배차 시간 미준수 등으로 인한 불편 민원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뉴스1,게티이미지뱅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