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옥에서 ‘고양이’를 이용해 마.약 운반하는 방법

  						  
 								 

교도소 담장을 오가며 죄수들에게 마약을 운반한 고양이가 딱 걸렸다.

지난 3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래드바이블(LADbible)’은 스리랑카의 한 고양이가 죄수들에게 마약과 유심 카드를 갖다주다 교도관에게 붙잡혔다고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최근 콜롬보 교외의 웰리카다(Welikada) 교도소에서는 마약류와 휴대 전화, 충전기 등이 밀반입되는 사건이 크게 늘었다.

본래 보안이 철저하기로 유명했던 해당 교도소는 이번 사건을 주시하며 샅샅이 범인을 수색하고 있었다.

그러던 지난 1일 한 교도관이 여유롭게 교도소 담장을 오가던 고양이 한 마리가 의심스러웠고 녀석을 붙잡았다.

녀석의 몸을 수색하던 교도관은 목에 헤로인 2g과 유심카드 2장, 메모리칩 1개가 매달려 있는 것을 발견하고 깜짝 놀라고 말았다.

현지 경찰은 즉시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교도소 수감자 및 외부 마약 밀매업자를 색출하는 등 해당 사건에 대해 긴급 수사에 나섰다.

그 결과 수감자들이 고양이, 독수리 등 동물을 이용해 교도소 내에 들여온 불법 물품은 휴대전화 38개, 배터리 충전기 264개, 유심카드 20개, 헤로인 3.5g 등에 달했다고 한다.

교도관은 고양이를 교도소에 넣고 녀석의 죄를 물으려고 했으나 다음날인 2일 잽싸게 탈출하는 바람에 놓쳤다고 전해졌다.

어떻게 고양이가 이 같은 범죄에 가담하게 됐는지는 밝혀지지 않았지 않았지만 간식의 유혹에 이같은 행동을 하게되었다고 추측하고 있다.

실제로 동물을 이용해 교도소 내에 마약 등을 밀반입하는 사례는 2015년 브라질에서도 발생한 바 있다.

당시 바라 다 그로타 교도소 수감자들은 생쥐 꼬리에 마약 주머니를 달아 다른 감방으로 마약을 전달했다가 덜미를 잡혔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Welikada Prison, 픽사베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