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역대 최고 욕 먹고 있는 애플 근황

  						  
 								 

최근 애플이 내놓은 신제품에 가격이 필요 이상으로 비싸다는 일부 소비자들의 지적이 나오고 있다.

지난 20일 애플에 의하면 곧 출시될 예정인 무선 충전기 ‘맥세이프 듀오’의 가격은 17만 9천원이다.

해당 무선 충전기 모델 ‘맥세이프 듀오’는 아이폰 12와 애플워치 등 두 제품을 동시에 충전할 수 있다.

이런 동시 충전 기능을 제외하면 앞서 출시된 맥세이프(5만 5천원)와 다른 게 없지만, 3배 이상의 가격 차이를 보인다.

심지어 ‘맥세이프 듀오’는 기존 ‘맥세이프’보다 충전 성능이 오히려 떨어진다.

맥세이프의 경우 충전 속도가 최대 15W인 반면 맥세이프 듀오는 최대 14W이다.

최대 출력을 내려면 27W이상 전원 어댑터를 사용해야 하고, 이를 위해 애플 공식 30W 어댑터(5만 5천원)까지 구입해야 한다.

총 23만 4천원 정도의 가격에, 마크 거먼 불룸버그 기자는 “맥세이프 듀오 충전기와 30W어댑터는 세상에서 가장 비싼 충전 장치”라며”15W 고속 충전을 완벽히 하지도 못한다”며 지적했다.

한편 애플은 아이폰 12 시리즈 기본 구성품에서 ‘환경을 위해’ 전원 어댑터를 제외한 바 있다.

이에 네티즌들은 “돈독 올랐다”,”누굴 호구로 아나”와 같은 반응을 보이며 불평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애플 공식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