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여대생이 ‘에이즈’ 고백하자 교내 남학생들 뒤집어진 이유

  						  
 								 

한 여대생이 “에이즈에 걸렸다”고 고백하자 남학생들의 반응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29일 (현지시각) 대만의 한 매체에서 성매매를 하다 에이즈에 걸려 교내 남학생들이 검사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의 한 농림대학에 다니는 여대생 ‘시아’는 학비를 벌기 위해 교내 남학생들을 상대로 성매매를 했다.

그녀는 자신의 SNS에 성매매 해왔던 내용을 기록했으며 자신의 행동을 숨기지 않았다.

그녀가 성매매한 상대는 같은 학교 남학생부터 축구부 주장, 심지어 학교 밖에 있는 사람들까지 다양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최근 그녀가 에이즈에 걸렸다는 사실이 전해지면서 해당 학교에서 난리가 났다.

에이즈 감염 검사를 받기 위해 교내의 대부분 남학생들이 병원을 찾아간 것이다.

실제로 남학생들은 혼란에 빠졌고 에이즈를 퍼뜨린 그녀를 퇴학시켜야한다며 목소리를 높인 것으로 전해졌다.

논란이 계속되자 그녀는 SNS에 “학교는 아직 나를 퇴학시키지 않았다”며 “내가 한 행동을 후회하지 않는다. 나는 공부하기 위해 몸을 팔았을 뿐이다”라고 밝혔다.

현재 학교 측은 ‘에이즈를 퍼뜨린 여학생을 퇴학시켜야 한다’는 요구에 아무런 답변을 내놓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자기들이 원해서 해놓고는 이제 와서 왜 저래”, “대박이다”, “여자 대단하다”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Mgou Diary’ 페이스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