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집어 넣어라” 아내가 ‘못생긴 아이’ 낳자 막말한 남성

  						  
 								 

출산한 아내에게 아기가 못 생겼다는 이유로 막말한 남성이 많은 이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28일(현지시각) 베트남의 한 매체는 갓 태어난 딸이 너무 못생겨서 아내에게 막말한 남성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베트남에 사는 한 여성은 최근 딸을 출산했다.

그러나 아내는 출산 직후 남편에게 충격적인 말을 들었다고 이야기했다.

남편이 세상 밖으로 나온 아이를 보고 크게 실망한 듯한 표정을 지으며 “너무 못생겼다”라고 막말을 한 것이다.

그러면서 남편은 “자궁으로 다시 돌려보내고 싶다”고 덧붙여 말했다.

이 말은 들은 아내는 충격을 받았으며 마음 속에 상처가 되었다고 전했다.

공개된 사진 속 남편은 딸과 사진을 찍으면서도 실망감이 가득한 표정을 지었다.

아내 또한 남편에게 상처되는 말을 듣고 난 이후라 표정이 밝지 않아보인다.

한편 실제로 방금 태어난 아기는 출산 중에 두개골이 압박을 받기 때문에 모세 혈관 등이 파열되어 몸 전체가 붓고 새빨갛다.

그리고 대부분의 아기가 눈을 바로 뜨지 못해서 실제 얼굴과는 다르게 보인다고 한다.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너무한다”, “니가 낳아봐라”, “나도 처음에 애 받았을 때는 조금 놀랬지만 저렇게 말하지는 않았다”등 남편에 대해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게티이미지뱅크, MBC 드라마 ‘여왕의 꽃’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