옆으로 누워서 폰 자주 보는 사람들이 큰일날 수 있는 원인

  						  
 								 

옆으로 누운 채 스마트폰을 보는 자세가 시력에 심각한 손상을 입힌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최근 영국의 한 매체에 따르면 옆으로 누워 스마트폰을 하면 ‘사시’가 될 수 있다.

매체에서 소개된 한 여성은 평소 옆으로 누워서 스마트폰을 한 탓에 한쪽 눈은 바닥에 가려지고 다른 쪽 눈은 스마트폰의 밝은 불빛에 적응해 시력 장애가 나타났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이렇게 한쪽 눈으로만 계속 사물을 보게 되면 양쪽 눈의 시력이 2디옵터 이상 차이가 나는 ‘굴절 부등’이 일시적으로 생길 수 있다.

이는 한쪽 눈을 덜 사용하게 되어 시력이 짝눈이 되어 갈 수 있는 위험을 안고 있다.

또한 심할 경우에 안경을 써도 눈이 잘 보이지 않는 ‘약시’, 사물이 겹쳐 보이는 ‘복시’, 그리고 두 눈이 서로 다른 곳을 바라보는 ‘사시’까지 생길 수 있다.

때문에 스마트폰을 할 때에는 똑바로 정면을 바라보고 하는 것이 올바른 방법이다.

아울러 잠이 들기 전 스마트폰 불빛을 보는 것은 수면에 방해가 되기 때문에, 되도록 침대에서는 스마트폰을 하지 않는 것이 가장 좋은 예방법이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뉴스1, 게티이미지뱅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