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키면 안되는 게 있어서..” 남중생이 엄마를 찌른 이유(+결과)

  						  
 								 

어머니에게 숨긴 사실이 들킬까 봐 살해하려 한 10대 중학생이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1일 대구지법 형사12부는 어머니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중학생 A군에게 징역 2년 6개월과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이와 더불어 A군에게 보호관찰과 1년간 치료를 받을 것을 명령하기도 했다.

지난 6월 A군은 안방에서 자고 있던 어머니를 흉기로 찔렀다 어머니가 비명을 지르자 이를 듣고 뛰어온 아버지가 아들의 범행을 제지했다.

A군의 어머니는 즉시 병원으로 옮겨졌고 치료를 받으며 회복 중에 있다.

반면 A군은 그동안 학업 성적과 관련해 심리적 압박을 심하게 받고 있었으며, 중간고사 성적 거짓말이 들킬까봐 어머니를 살해하려 한 것으로 밝혀졌다.

A군은 초등학생 때부터 어머니로부터 학업에 대한 압박을 받아와 우울증에 시달린 적이 있고, 사건 당시에도 심각한 수준의 심신 미약 상태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재판부는 이에 “피고인은 15살 초범이며 개선의 여지가 크다”며”피해자인 어머니와 다른 가족들, 교사들이 선도를 다짐하고 있으며 처벌을 원하지 않는 점을 종합했다”고 주장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