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금 혜민 스님의 실제 정체가 추가로 폭로됐습니다” (+뉴욕 빌딩)

  						  
 								 

활동 중단한 혜민스님이 이번엔 뉴욕의 아파트를 구매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2일 연합뉴스는 혜민스님이 정식 승려가 된 후 미국 뉴욕의 아파트를 구매한 것으로 의심되는 부동산 등기 이력을 입수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등기 사진에 따르면 ‘라이언 봉석 주’라는 인물이 2011년 5월 외국인 B씨와 함께 뉴욕 브루클린에 있는 N 주상 복합아파트 한 채를 61달러에 사들였다.

‘라이언 봉석 주’는 미국 국적자인 혜민스님의 미국 이름이다. 실제로 혜민스님이 대표로 있는 ‘마음수업’ 주식회사의 등기부 등본에는 ‘대표이사 미합중국인 주봉석’으로 기재돼 있다.

이러한 취재로 미뤄볼 때 뉴욕의 주상복합 아파트를 사들인 ‘라이언 봉석 주’와 마음수업 대표이자 승려인 혜민스님이 동일 인물이라는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라이언 봉석 주와 B씨는 해당 아파트를 매입할 당시 약 45만 달러를 대출받아 사용했다. 아파트의 면적은 923 스퀘어피트 (약 25.9평)이다.

아파트의 현재 시세는 매입가의 2배인 약 120만 달러로 예상되고 있다.

30층짜리 이 주상복합 아파트는 2010년도에 지어졌으며, 내부에는 수영장과 헬스장까지 갖췄다. 또한 주변에는 이스트강이 보이는 ‘리버뷰’ 조망권을 갖고 있기도 하다.

등기 이력에는 두 사람이 이 아파트를 사들인 기록만 있을 뿐, 따로 매도한 기록은 없어 2011년 매입 이후로 계속 보유해왔을 것으로 짐작된다.

이들은 지난 2006년 미국 뉴욕 퀸스지역 내 한 아파트를 공동명의로 샀다가 몇 년 뒤 팔기도 했다.

혜민스님은 2000년 해인사에서 사미계를 받으며 예비 승려가 됐고, 2008년 직지사에서 비구계를 받아 대한불교조계종의 정식 승려가 됐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tvN ‘온앤오프’,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