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심 정신 이상한 것 같은 결혼식 축의금 5천원 사건

  						  
 								 

최근 결혼식을 올리고 나서 기분이 상한 신부의 고민글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결혼식 축의금 5000원”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에 따르면 글쓴이 A씨는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속에서 결혼식을 올린 새신부다.

코로나 시국에 많은 분들이 참석하지 못했고, 결혼식 일주일 전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되는 바람에 많이 속상했다.

그런 와중에 A씨가 예전에 보조교사로 근무했던 유치원의 부담임 선생님 B씨가 먼저 참석한다는 의사를 보여 청첩장을 보냈다.

해당 유치원에 다닌 지 몇개월 되지 않아 그만뒀음에도 불구하고 흔쾌히 와준 B씨에게 A씨는 무한한 감사를 느꼈다.

B씨는 이후 남자친구와 결혼식에 참석했고, A씨는 마음이 따뜻해졌으나 결혼식이 끝나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

B씨가 남자친구와 함께 식사까지 마친 뒤에, 축의금으로 5000원을 준 것이다.

코로나19의 여파로 하객도 많이 없었고, 그로 인해 축의도 적었으며 식사를 하는 인원도 적었기에 A씨는 더 속상할 수 밖에 없었다.

A씨는 평소 B씨가 본인한테 앙심을 품었나 고민해보며 B씨에게 전화해 “오천원..실수죠?”라고 물었고, B씨는 “실수 맞다”며”계좌번호를 알려달라”고 답했다.

그러나 B씨는 A씨가 계좌번호를 알려준 카톡을 4일이 넘게 보지 않으며 끝까지 지급하지 않았다.

겨우 연락이 된 B씨는 “선생님이 말씀하신대로 그지라면 그지가 맞습니다”로 시작하는 메시지를 한 통 받을 수 있었다.

메시지에서 B씨는 “진심으로 축하하고 싶은 마음에 갔던 것이고 축의금에 대해서는 악감정이 아니다”며”돈이 없었고 축의금이 많이 중요하다는 것도 몰랐다”고 주장했다.

이어 “(결혼식에서 축의금이 많이 중요하다는 걸)알았다면 결혼식에 가지 않았을 것이다”며”솔직하게 말하기엔 창피하고 부끄러웠다”며 끝까지 사과하지 않는 태도를 보였다.

황당한 사연에 누리꾼들은 “남친까지 처 데리고 와서 5천원?”,”축의금은 최소 3-5만원 아니냐”,”제정신 맞냐”와 같은 반응을 보이며 비난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온라인 커뮤니티, KBS ‘왜그래 풍삼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