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 얼굴 박지선” 진짜 미친 것 같은 철구 방송

  						  
 								 

BJ철구가 방송 중 故 박지선의 외모를 비하하는 발언을 했다.

지난 3일 철구는 생방송으로 진행한 아프리카TV 방송에서 ‘홍록기를 닮았다’라는 말을 듣자 “박지선은 꺼지세요”라고 대답했다.

이에 방송을 지켜보던 시청자들은 “고인 모독이다”, “선 넘은 발언이다”라며 비판했다.

철구의 발언 후 시청자들의 비난이 거세지자 철구는 “홍록기 닮았다고 하니까 (그런 거다.) 대한민국 특성상 휩쓸리기 쉽다. 박지선 말한 거 아니다. 박미선 말한 거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철구의 해명에도 시청자들은 지속적으로 해당 발언에 대한 사과를 요구했고, 결국 철구는 “내가 너무 생각 없이 말한 것 같다. 박미선을 이야기하려고 했던 건데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철구의 일부 시청자들은 “실수할 수도 있다”, “원래 이런 캐릭터였다”, “사과했으니 됐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철구를 두둔하기도 했다.

하지만 다수의 시청자들은 냉랭한 반응을 보였다. 그들은 철구의 의도가 故 박지선이 아닌 박미선이라고 해도 상대방의 외모 비하를 위해 여성 개그우먼을 언급한 자체가 문제라고 지적했다.

한편 철구는 그동안 많은 논란들을 불러일으켜왔다.

지난해에는 군 복무 중임에도 불구하고 필리핀 도박장에서 카지노 중인 모습이 포착돼 논란의 중심에 섰으며, 각종 욕설 방송, 여성 혐오 등 여러 차례 선 넘는 발언들로 비난받았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철구 아프리카TV 생방송,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