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가 전남친과 3년 동거했습니다. 역겨운데 이혼 해야겠죠?”

  						  
 								 

최근 알게 된 아내의 과거 때문에 혼란스러운 남성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어느 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결혼 전 와이프의 동거”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최근 아내가 결혼 전에 사귄 전 남자친구와 무려 3년을 동거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평소 본인을 개방적인 사람이라고 생각했던 A씨였지만, 이 사실은 용납하기 힘들었다.

A씨는 현재 아내와 결혼정보회사를 통해 조건을 보고 만났고, 불같은 사랑을 나누지는 않았으나 동거 사실을 알게 된 뒤엔 아내의 얼굴만 나도 헛구역질이 날 지경이다.

평소 A씨는 성매매와 동거는 절대 안된다는 철칙 하에 살아왔기 때문이다.

아내는 “결혼 전 일을 가지고 너무 예민하게 군다”는 반응을 보였고, A씨는 이에 더 정이 떨어진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결혼 1년차에 아직 아이도 없으니 정리하는게 맞겠죠?”라고 조언을 구하며 글을 마쳤다.

네티즌들은 이에 대해 “가치관이 다른 것 같으니 헤어지는게 맞는 것 같다”,”동거가 문제는 안되지만 적어도 결혼 전에는 말해줘야 하는거 아니냐”와 같은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tvN드라마 ‘이번생은 처음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