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요부위가…” 의대생 해부학 실습 중에 벌어진 일 (+사연)

  						  
 								 

의예과 커뮤니티에 한 의대생이 올린 사연이 많은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9일 페이스북 페이지 ‘의학과, 의예과 대나무숲’에는 한 의대생이 쓴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 씨는 자신과 함께 다니는 동기의 평소 모습을 폭로했다.

A 씨는 “난 네가 너무 싫어. 같은 여자로써 평소에 누구랑 잤다는 이야기를 함부로 하고 아무렇지도 않게 성적인 이야기를 하는 네가 너무 싫다”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사연에 따르면 A 씨는 얼마 전 해부학 실습 중 동기의 입에서 나온 말을 듣고 충격을 먹었다.

당시 실습 때 시신을 덮고 있던 하얀 헝겊을 걷었는데, 동기가 시신 기증자의 성기를 보고 “크기가 작다”는 농담을 했다.

기증자의 시신을 보고 그저 눈물을 뚝뚝 흘리던 A 씨는 동기의 말이 너무 충격적이었던 것이다.

A 씨에 따르면 해당 동기는 평소 성적인 이야기를 함부로 하고 과대와 잠자리를 갖는 등 성적으로 문란했다.

A 씨는 “저번 주에 과대랑 자고 그 대가로 과대가 네 출석 봐줬지? 벌써 그게 몇 번째니?”라며 “나는 네가 사람이 아닌 것 같고 솔직히 절교하고 싶었는데 동기 중에 별로 친한 사람이 없어 참았다”고 전했다.

이에 A 씨는 앞으로 해당 동기와 모른 척하며 지내려고 한다고 밝혔다.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저런 애가 의사가 된다니”, “어떻게 저런 말을 하지”, “정말 좋은 의사도 저런 애들때문에 같이 욕먹으니까 더 화가 난다”등 해당 동기에 대해 비난하는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게티이미지뱅크,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