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두순이 집 들어가서 한 소름돋는 짓이 포착됐네요”

  						  
 								 

최악의 성 범죄자 조두순이 지난 12일 만기 출소한 가운데, 수 많은 경찰과 시민들이 그의 집으로 집결한 상태다.

조두순은 지난 12일 출소한 뒤 법무부 관용차량에 탑승해 집으로 귀가했다.

그의 출소 소식에 수 많은 시민들과 경찰, 심지어 유튜버들까지 그의 집 앞에 찾아와 한바탕 소동이 벌어졌다.

경찰이 한 줄로 서서 막고 있는 입구로 돌진해 침입을 시도한 사람까지 있을 정도로 혼돈이었다.

한바탕 소동이 벌어진 상황에서 조두순은 이를 다 지켜보고 있었다.

밤 늦게까지 사람들이 자신의 집 앞에 찾아오는 소리를 들은 조두순은 집 안에서 방 불을 다 끄고 ‘플래시’를 켜 지켜봤다.

그의 집에 찾아간 한 시민이 조두순이 방 안에서 불을 끈 채 밖을 지켜보는 사진을 찍어 공개하며 이 사실이 알려졌다.

누리꾼들은 “토 나온다” “진짜 쳐들어가서 죽이고 싶다” “빨리 죽길 바란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