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두순 후드티’ 제작해 판매하겠다는 유튜버 등장 (+후폭풍)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아동 성범죄자 조두순의 얼굴이 그려진 후드티가 등장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따르면 유튜버 A 씨가 조두순 후드티를 판매하려 했다.

조두순 후드티에는 앞뒤로 조두순의 얼굴과 함께 ‘잊지 말자 조두순(Never forget Jo Doo-Soon)’이라는 문구가 새겨져 있다.

A 씨는 “2020년 12월 12일은 조두순 출소일”이라며 “그의 얼굴을 잊지 말자는 취지로 후드티를 제작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A 씨는 “이 후드티는 우리 모두에게 언제 어디서나 그의 얼굴과 인상을 기억할 수 있도록 서로에게 안전한 안내판이 될 것”이라며 “이 사람을 꼭 기억하세요”라고 글을 남겼다.

해당 소식이 전해지자 네티즌들은 “돈이 그렇게 벌고 싶냐”, “피해자 생각은 안 하나”, “혐오스럽다”등의 댓글을 달며 분노했다.

논란이 계속되자 결국 A 씨는 자신의 채널의 통해 ‘죄송합니다’라는 영상을 업로드했다.

A 씨는 “커뮤니티에서 퍼지고 있는 조두순 후드티 판매건에 대한 해명영상을 올려본다”고 전했다.

그는 “저도 그 범죄자가 너무나 쉽게 출소하는 것에 대해 분노를 느꼈다”며 “전에 조두순을 그리는 영상을 올린 취지는 너무 화가 나서 그림으로 그린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그는 “사람들이 그 사람의 얼굴을 기억했으면 하는 마음이었다”고 설명했다.

A 씨에 따르면 후드티는 어떤 분이 아이디어를 제안해 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A 씨는 “후드티로 입고 다니면 서로에게 그 사람의 얼굴과 인상을 기억할 수 있는 안내판이 되지 않을까 생각했다”며 “그 후드티를 판매하면 수익금을 성폭력 피해자 지원 및 한국 성폭력 상담센터에 전액 후원하면 어떨까 싶었다”고 해명했다.

현재 해당 판매 페이지는 내려진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해당 유튜버 영상 캡처, 유튜브 채널 ‘그것이알고싶다’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