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수 아프건말건 짜증나서 강의평가에 패드립 날렸습니다”

  						  
 								 

한 대학교의 건강이 좋지 않은 교수님에게 날아온 비난이 논란 되고 있다.

최근 한 서울 모 대학교 전용 온라인 커뮤니티에 한 교수의 사연을 한 학생이 알렸다.

해당 글은 강좌 공지에 올라온 A교수의 호소글을 캡처한 사진이며, 게시한 학생은 “선을 넘지 말라”며 글을 시작했다.

글에 의하면 A교수는 평소 몸이 좋지 않았으나 올해 들어 부쩍 악화된 건강에 이번 학기 동안 수업을 완벽히 진행해 내지 못했다.

그로 인해 수업 계획이 다소 변경되는 등의 불가피한 상황이 벌어졌고, 이유를 듣지 못한 수강생들은 황당하기만 했다.

이에 일부 학생들은 학교 전용 익명 커뮤니티에 A교수를 비난하는 글을 올렸고, 나아가 강의평가에 A교수에게 입에 담을 수 없는 욕을 한 것이다.

해당 학생들은 A교수의 가족(아내와 아기)의 욕까지 하며 인신공격을 쏟아냈다.

이 같은 상황에 충격 받은 A교수는 결국 해당 공지사항을 통해 “제가 잘못된 부분이 있으니 비난은 괜찮다”며”그러나 왜 제 가족에게까지 저주를 보내냐”고 토로했다.

이어 “익명의 방패로 그렇게 저주를 보내시면 저야 얼마 남지 않았지만 남은 제 가정은 어쩌냐”고 한탄했다.

이에 한 학생은 “A교수님은 지난해부터 몸이 많이 안좋으셨다”며”이해는 해주지 못할 망정 저주를 퍼붓다니 같은 학교 학생이라는게 창피하다”고 밝혔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