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옷’만 입고 “목사님 사랑해요”를 외쳐야 했던 이유

  						  
 								 

지난 10년간 교회 신도들에게 한 목사가 저지른 끔찍한 일이 화제가 되고 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지난 16일 여성청소년수사계를 통해 이달 4일 20대 여성 3명이 목사 A씨를 상대로 고소한 고소장을 접수했다.

해당 여성들은 지난 2002년부터 2016년까지 14년간 A목사가 운영하는 교회에서 지냈다.

이들의 주장에 의하면 A목사는 지속적으로 이들을 성추행했으며, 이를 동영상으로 촬영해 강제로 함께 시청하도록 했다.

성추행을 범하며 A목사는 “음란마귀를 빼야한다”는 터무니 없는 발언을 했으며, 피해 신도들은 성인이 된 후에야 A목사에게서 벗어날 수 있었다.

JTBC에서 피해 신도들을 상대로 진행한 인터뷰에 따르면 A목사는 ‘음란죄 상담’을 한다며 신도들을 불러냈으며, 이를 거부할 시 다른 신도를 시켜 폭행하기도 했다.

피해자 중 한명은 “(속옷만 입고 밖에서 목사님 사랑해요를 외치는)그런 걸 찍는다”며”공공장소에서도 그런 짓을 하라고 시켰다”고 주장했다.

한편 A목사 측은 고소 내용을 부인하고 있으며, 경찰은 A목사를 아동·청소년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강제추행)등의 혐의로 A목사를 불구속 입건한 상태다.

그러면서 경찰은 “초기단계라 구체적인 내용을 말하기 어렵다”며”압수물 분석 등을 통해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JTBC 뉴스룸,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