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에 1억 버는 부모님 만난 재벌 2세의 실제 일상

  						  
 								 

하루에 1억 버는 사람이 살고 있는 집의 모습이 공개됐다.

앞서 지난 3월 유튜버 ‘진용진’은 “몇백억대 자산가들도 요플레뚜껑을 핥아먹을까?”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해당 영상은 부자들이 요플레 뚜껑을 핥아먹는지 알아보기 위한 실험 영상이었다.

영상 속 유튜버 진용진은 궁금증을 해결하기 위해 직접 자수성가한 사람, 금수저, 재벌 2세등을 직접 만나러 갔다.

진용진은 재벌 2세의 집을 찾아갔으며 당시 재벌 2세의 집이 공개되자 화제가 됐다.

영상에서 공개된 재벌 2세의 집은 개인 지하주차장과 널찍한 마당을 갖춘 4층짜리 단독 주택이였다.

실제로 이 집을 잠시 빌려준 적이 있는데 드라마 촬영지로 이용됐다고 한다.

재벌 2세는 “나가는 지출 제외하고 순이익으로만 부모님이 하루에 1억 정도 버시는 것 같다”라며 “한 시간에 400만원”이라고 덧붙였다.

재벌 2세의 말을 들은 진용진은 “1년에 360억?”이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유튜브 채널 ‘진용진’ 영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