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가 관리인 편들 수밖에 없는 최악의 ‘입주민’ 사태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한 게시물이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20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개빡친 오피스텔 관리인’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여러 장의 사진이 공개됐다.

공개된 사진에 따르면 한 오피스텔 분리수거장에 배달 음식이 분리수거가 안 된 채로 그대로 버려져 있었다.

배달 용기에는 그래도 먹다 남은 음식과 양념들이 그대로 담겨있었다.

남은 음식물과 용기는 분리해서 버려야하며, 음식물이 묻은 포장 용기는 씻어 버려야하는데 지키지 않은 것이다.

이에 관리인은 “12월 13일 밤 11시 이후에 갖다 놓으신 분께서는 잘 정리하셔서 처리해달라”며 “CCTV 확인할것이니 잘 드셨으면 잘 정리해서 버려야 깨끗한 환경이 되리라 생각한다”며 해당 쓰레기 앞에 글을 남겼다.

또한 관리인은 “음식물은 물에 헹구어 갖다 놓아달라”고 부탁하기도 했다.

관리인의 부탁에도 고쳐지지 않자 결국 관리인은 “12월 17일 밤 9시 30분 두 여자분 이렇게 갖다 버리면 안 되는 것 아닙니까?”라며 “CCTV에 다 찍혔으니 처리해달라”고 밝혔다.

해당 게시물을 접한 누리꾼들은 “오피스텔에 저런 인간들 많음”, “아파트에도 음식물 쓰레기통에 비닐채로 버리는 무개념들 많다”, “분리수거 좀 제대로 해라”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