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반응 좋은데 유승준 인생 진짜 망한 이유 (+중국 출동)

  						  
 								 

스티브 유(유승준)가 ‘유승준 발의법’에 거세게 항의하는 영상이 올라와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9일 스티브 유는 본인의 유튜브 채널에 “참는다고 참았는데 감정을 감출 수가 없었다”는 말로 시작하는 ‘유승준 방지법’ 비판 영상을 올렸다.

그는 “제가 무슨 정치범입니까? 공공의 적입니까?”라고 분노 하며”한 나라가 유승준 이라는 연예인 하나가 들어오는 것을 막냐”고 지적했다.

이어 “대한민국 국회의원들은 할일이 없냐”며 본인이 병역기피를 한 행동에 대해 전혀 반성하지 않는 듯한 태도를 보였다.

그가 올린 40분 가량의 영상에 누리꾼들은 큰 비난을 쏟아냈고, 그는 곧 댓글 창을 닫는 지경까지 이르렀다.

그러던 중 시청자들 중 일부가 유 씨의 영상이 ‘공산주의’,’사회주의’등의 단어를 사용하며 이를 독재라는 식으로 얘기했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이에 한 커뮤니티에서 “중국 공안에 이 영상을 신고하면 큰일나는 것이 아니냐”는 의견이 나오자, 한 누리꾼은 실제로 이를 신고하기도 했다.

현재 유 씨는 중국에서 큰 인기를 얻으며 활발히 활동 중이며, 그에게 어떤 결말이 일어날 지는 지켜봐야 할 전망이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Youtube ‘신작가’,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