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찌, 샤넬” 수능 스트레스 풀기 위해 2천만원 썼다는 ‘금수저’ 고3

  						  
 								 

수능이 끝나고 스트레스를 풀기 위해 2천만원을 쓴 고등학생이 화제가 되고 있다.

28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수능 스트레스 풀려고 2천만원어치 쇼핑한 금수저 유튜버’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해당 영상을 캡처한 사진이 공개됐고 이 영상을 본 누리꾼의 반응응이 함께 있었다.

해당 영상은 유튜브 채널 ‘SERA in the house’인 것으로 밝혀졌다.

영상 속 유튜버 ‘세라’는 하루 만에 디올, 샤넬, 몽클레어 등 유명 명품 브랜드 옷을 싹쓸이했다.

최근 수능을 마친 그녀는 “논술치고 휴가도 할 겸 서울에 놀러 간다”며 압구정으로 쇼핑하러 갔다.

당시 그녀는 여러 명품 브랜드를 돌아다니며 쇼핑했으며 자신의 스트레스를 풀었다.

영상에 따르면 그녀가 방문한 곳은 샤넬, 디올, 몽클레어, 구찌, 톰포드 등 유명한 브랜드였다.

그녀는 옷, 향수, 목걸이 등을 샀고 당시 쓴 금액으로만 2천만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수능 못 봐도 상관없겠는데?”, “세상은 넓고 금수저는 많구나”, “부럽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유튜브 채널 ‘SERA in the house’ 영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