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크리스마스 케이크 사기 친 ‘파리바게트’ 상황

  						  
 								 

파리바게트가 지난 크리스마스 맞이 판매한 케이크에 문제가 생겨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5일, 크리스마스를 맞이해 파리바게트는 ‘크리스마스 생딸기 듬뿍 생크림케이크’ 신메뉴를 출시했다.

해피포인트 어플에는 28000-29000원의 가격이라고 적혀 있으나, 정확한 가격은 매장에 따라 다를 수 있다는 다소 황당한 문구와 함께 케이크 사진이 공개됐다.

풍성한 딸기가 얹어진 케이크에 많은 사람들이 기대하며 해당 케이크를 구매하러 갔지만, 막상 구매한 케이크는 확연히 다른 모습을 보였다.

해당 케이크에 대한 불만이 커지자 한 커뮤니티는 해당 케이크를 구매한 사람들이 모여 사진을 올리기 시작했다.

사진 속 케이크에는 어플에 올라온 사진은 온데간데 없고 딸기 중간에 사진에 없던 산타 인형이 박혀 있었다.

뿐만 아니라 케이크의 크기도 성인 여성 손을 포갰을때 가려지는 정도로 매우 크기가 작았다.

더불어 딸기를 반으로 잘라 테두리만 겨우 채운 경우도 있었으며, 딸기가 아닌 다른 과일들을 올리기도 했다.

반면 다른 가맹점에서 케이크를 구매한 사람들은 사진과 같은 완벽한 케이크를 구매하기도 해 더 큰 논란이 일어났다.

누리꾼들은 이에 대해 “지점 별 퀄리티가 너무 다르다”,”사기급 아니냐”와 같은 반응을 보이며 분노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