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실 안에서 ‘불륜’ 동영상 찍은 남녀교사(+청원)

  						  
 								 

청와대 게시판에 초등학교 교사에 대한 믿기지 않는 국민 청원이 올라와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4일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 청원 게시판에는 “아이들의 학습활동까지 침해하면서 교내에서 수차례 불륜 행각을 일으킨 두 교사를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에 따르면 유부남 교사 A와 남자친구가 있는 교사 B는 성적 욕구와 쾌락을 위한 동영상을 찍으며 ‘교육자로서 해서는 안되는 행동’을 저질렀다.

청원인은 “특히 두 교사가 교실에서 불륜행위를 저릴렀다”며”정규 수업 시간에도 사적 메시지를 수차례 주고 받고 자리를 이탈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교실 안에서 부적절한 사진을 찍기도 했다”며”지난 10월쯤 촬영된 것으로 보이는 동영상에 A교사가 6학년 교실 복도 소파에 누워 잠을 자는 모습을 B교사가 촬영하며 장난치는 모습을 볼 수 있다”고 밝혔다.

평소 둘의 언행을 보아 당시 주변에 있었던 5,6학년 학생들이 부적절한 관계임을 알아챘을 거라는 의견이었다.

또 청원인은 “외부 문화체험 시간에 두 사람이 강사들에게 반 아이들을 맡기고 자리를 이탈해 둘만의 시간을 보냈다”며”업무 메신저를 통해 연인들끼리 사용할 법한 은어를 주고 받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올해 8월에는 두 사람이 교실 안에서 신체를 붙이고 입을 맞추거나 입을 맞추는 등 50장의 사진을 찍기도 했다.

청원인은 이 사실에 대해 민원을 제기했으나, 사태의 심각성을 인지하지 못한 교육청과 교육지원청은 행정 처리를 무책임하게 수행했다.

글을 마치며 청원인은 “두 교사를 파면하고 이후 교단에 서는 일이 없도록 교육계에서 영원히 퇴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누리꾼들은 이에 대해 “미친거 아니냐”,”더러워서 살겠나”,”다시는 교단에 서지 못하게 해야 한다”와 같은 반응을 보이며 공분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영화 ‘비밀애’, 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