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급 공무원 합격 인증한 일베충의 최후 (+인증사진)

  						  
 								 

‘일베’가 7급 공무원에 합격됐다는 사실이 밝혀져 많은 이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30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약칭 ‘일베’ 사이트에서 성희롱 글들과 장애인 비하글 등을 수 없이 올린 사람의 7급 공무원 임용을 막아달라”는 제목의 청원 글이 올라왔다.

청원글에 따르면 지난 29일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 저장소(일베)’에 경기도 지방직 7급 공무원에 합격한 수험생의 인증 글이 올라왔다.

이에 작성자는 “인증 글까지는 특별한 문제가 없었으나 어느 한 회원이 그 인증글을 올린 회원의 예전 작성글들을 조사해보고 큰 문제가 있음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해당 일베 회원은 불특정 다수의 미성년자 여학생들을 성적인 대상물로 대했으며 길거리의 여학생들을 몰래 도촬한 사진을 올리고 ‘X먹고 싶다’는 글을 올렸다.

실제로 그는 한 모텔에서 19세 여학생과 성관계를 가진 후 학생이 벗은 옷 사진을 올리기도했다.

이에 작성자는 “이걸 자랑이라도 하듯 관계 장면을 카메라로 촬영하여 인증글을 5차례 이상 올리고 이 글 모두 다른 여자 아이들이었다”면서 “샤워하는 실루엣을 도촬하기도 했다”고 언급했다.

작성자에 따르면 해당 회원은 왜소증을 앓고 있는 사람을 몰래 도촬해 일베에 올려 조롱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작성자는 “그 행동에 어떠한 죄책감도 느끼지 못하는 것 같아 보였다”며 “파렴치한 모습에 너무 화가 났고 정말 이런 사람이 대한민국 공무원이 되는 건 옳지 않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4일 경기도는 7급 지방공무원 공채 최종합격자 136명의 명단을 발표했는데 그 중 한 명이었던 것으로 보여진다.

해당 논란에 경기도는 해당 공무원의 임용 취소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경기도는 지방공무원임용령 제 14조에 따라 사실 관계 조사 후 자격상실 관련 안건을 인사위에 상정한 이후 관련 내용이 자격상실 요건에 충족시 임용을 취소할 계획이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게시판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