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딴 걸 먹으라고 주냐?” 자가격리 중인 비건 근황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자가격리자들 중 일부 채식주의자들의 반발이 나오고 있다.

정부는 현재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을 우려해 해외 입국자 등을 대상으로 자가격리를 시행하고 있다.

자가격리 대상자들 중 채식주의자(vegetarianism)들이 “보급품에 채식을 넣어달라”는 요구를 지속적으로 하고 있어 논란 되고 있다.

일부는 이런 긴급한 상황에서 개인의 식성을 일일히 맞춰서 제공할 수 없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반면 일부는 “채식주의자의 입장에서 보면 채식주의는 단순한 기호가 아닌 신념의 문제이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동물권행동 ‘카라’는 지난 29일 서울, 인천 등 일부 지방자치단체의 자가 격리 보급품을 조사했다.

이어 그들은 “보급품이 환경보호를 실천하지 않고 있으며 영양적으로도 육식에 치우쳐 있어 채식주의자에 대한 배려가 전혀 없다”고 지적했다.

카라에 의하면 보급품 식재료들의 대부분은 육류였으며, 레토르트 식품이나 통조림도 거의 육류로 구성되어 있었다.

누리꾼들은 이에 대해 “그냥 호텔식을 넣어달라고 해라”,”니들이 시켜먹어라”,”공짜로 받으면서 말이 많다”,”진짜 안그래도 피곤한데 더 짜증나게 하네”와 같이 대부분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카라’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