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이 인스타에 ‘한복’ 입은 사진 올리자 난리난 이유

  						  
 								 

최근 중국이 한복을 자국의 문화라고 억지 주장을 펼치는 중 마마무에게도 불똥이튀었다.

인기 걸그룹 마마무는 2020 연말 시상식에 트렌디하게 디자인 된 한복을 입고 기념사진을 찍어 인스타에 올렸다.

마마무가 이날 입은 한복은 전북 전주에서 한복 업체 ‘리슬’을 운영하는 황이슬 대표가 제작한 의상이다.

그러나 일부 중국인들이 황당하게도 “마마무가 입은 한복이 중국에서 갈등을 일으켰다”,”중국활동을 계속 하고 싶다면 중국에 사과하라”는 주장을 하기 시작했다.

이에 당황한 황 대표는 “한복은 한국 전통 고유 의상이다”,”중국과는 다르다”,”인터넷에서 찾지 말고 책을 읽어라”고 댓글을 달았다.

그러자 해당 중국 누리꾼은 번역기로 돌렸는지 이상한 어법의 말투로 “동양풍은 바로 중국풍이고 한국은 중국 고대의 스타일을 좋아하고 우리의 문화를 베껴본다”고 어눌하게 주장했다.

황 대표는 이에 대해 “해당 한복은 우리 고유의 방식을 살렸다”며”외형은 두루마기와 저고리, 한복 바지와 대님 등을 활용해 논란의 여지가 없는 한복이다”고 설명했다.

심지어 의상의 원단 중 일부는 훈민정음이 쓰여진 금박 원단임에도 불구하고 중국인들은 한글 역시 ‘중국의 것’이라고 억지 주장을 펼치고 있다.

누리꾼들은 이에 대해 “상상을 뛰어넘은 멍청함이 역겹다”,”영어도 중국꺼라는 사람들한테 무슨 말이 통하겠냐”,”일부 중국인 때문에 중국인 전체도 피해 볼 듯”와 같은 반응을 보이며 비난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마마무 공식 인스타그램, 연합뉴스